이성만 “벤처기업 1년 새 2,300개 감소, 수도권 집중 심화”

  • 기자
  • 등록 2022.10.24 09:41:24
  • 조회수 228

- 벤처기업 10곳 중 6곳이 서울·경기에 위치, 수도권 집중 현상 점차 심화
- 정부 지원 대폭 줄어들면서 벤처기업 경영난 가속화 예상...지자체도 방법 없어
- 이성만 ”벤처기업 줄줄이 도산 위기...벤처기업 활성화 위한 중·장기 전략 시급“

[한국기자연대] 국내 벤처기업의 수가 크게 줄고 수도권 집중 현상은 심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이성만 의원(더불어민주당·부평갑)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받은 ‘벤처기업 현황’에 따르면 올해 9월 기준 국내 벤처기업 수는 총 3만5950개로 지난해 3만8319개 대비 2369개(6.1%)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 1만 1115개(30.9%) ▲서울 1만314개(26%) ▲부산 1783개(5%) ▲인천 1629개(4.5%) ▲대전 1427개(4%) 분포해 있다. 반면 세종과 제주, 울산 지역은 각각 174개(0.5%), 215개(0.6%), 421개(1.2%)에 불과했다. 수도권 집중 현상은 더 심해졌다. 현재 벤처기업은 경기와 서울 지역에만 2만 1429개(59.6%)가 몰려 있는데, 이는 2020년 55.4%, 2021년 57.7% 대비 증가한 수치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이 2만1433개(59.6%)로 가장 많았고, 정보처리 소프트웨어 업종(IT) 7671개(21.3%), R&D 1281개(3.6%), 도소매업 1217개(3.4%), 건설운수업 749개(2.1%) 등이 뒤를 이었다. 벤처기업 수가 대폭 감소한 것은 코로나19의 장기화와 지속적인 경기 침체의 영향이라는 의견이다. 또한, 정부는 청년내일채움공제 예산 대폭 삭감 등 중소·벤처기업의 지원을 축소하면서 이들의 경영난은 더욱 힘들어질 전망이다. 

 

특히, 내일채움공제는 중소·벤처기업을 다니는 청년들의 장기근속을 유도했던 사업으로, 지방 소재 벤처기업에 큰 힘이 되었다. 청년내일채움공제 누적 가입자 중 56만1494명 중 36만4839명(65%)이 비서울 지역이었다. 이마저도 내년부터는 지원 범위가 건설·제조업에 한정되면서 벤처기업의 21%나 차지하는 IT 업종은 지원을 전혀 받지 못한다.

 

하지만 정부는 여전히 벤처기업 지원 정책을 대폭 줄이고 있고, 지자체도 이들 기업의 생존을 위한 뚜렷한 대안은 없는 실정이다. 따라서 벤처기업의 감소 및 수도권 심화 현상은 점차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성만 의원은 “경기 악화 및 정부 지원 축소로 현재 벤처기업은 줄줄이 도산할 위기에 처해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비수도권 벤처기업에 지원 사업을 우선 시행하고 지자체는 벤처기업 활성화를 위한 중·장기적인 사업 전략을 세우는 등 해결책을 시급히 마련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