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환 지사,“바다 없는 충북은 하늘길 증설해야”

10월 직원조회에서 청주공항 활주로 증설 언급

김영환 지사,“바다 없는 충북은 하늘길 증설해야”

[한국기자연대] 김영환 충북지사가 청주국제공항의 활주로 증설을 통한 하늘길 다변화에 시동을 걸었다. 활주로 증설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면 공군 부대의 이전 요구까지도 불사하겠다는 방침이다. 김 지사는 4일 직원조회에서 “바다가 없는 충북은 하늘길이 세계로 갈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며 “청주국제공항 활주로 증설에 총력을 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충북도에 따르면 공군 활주로를 이용하는 청주공항에는 2개의 활주로가 있지만 1개 활주로는 공군 전용 활주로로 이용되고, 나머지 1개 활주로를 전투기와 민항기가 함께 이용해 사실상 0.5개의 활주로만을 이용하고 있다. 이 같은 실정 때문에 청주공항은 국제공항이라고 하지만 노선 다변화에도 제약이 걸리고 있다. 김 지사는 이에 대해 “배터리와 반도체, 바이오, 신재생에너지 등 첨단산업에서 전국 1・2위를 다투는 충북에 항공 물류는 매우 중요하다”며 “이런 충북에서 화물기 하나 뜨지 않는 공항을 갖고 어떻게 세계로 뻗어 나갈 수 있겠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가의 안보를 위해 공군 주력기가 청주에 있는 것에 자부심을 느끼고 있지만 그 소음 때문에 우리는 많은 희생을 하고 있다”며 “국가를 위한 희생의 보답으로라도 우리는 청주공항에 민항기 전용 신활주로 증설을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지사는 이날 청주공항 활주로 증설 문제와 함께 공무원들이 실행력을 키워 줄 것을 요구했다. 김 지사는 “그동안 ‘창조’와 ‘도전’이라는 두 가지 요소를 중요하게 생각하며 살아왔는데, 그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공무원이 어떤 정책을 내놓으면 그것이 실행으로 연결돼서 도민 삶으로 연결돼야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말했다. 이어 “취임 100일 동안 ‘왜 충북은 패싱이 됐나?’ ‘국토개발에서 왜 밀려나게 됐나?’ ‘왜 바다 예산을 한 푼도 받지 못했나?’ 등의 수많은 문제를 제기해 왔다”며 “이런 문제들을 해결해서 도민들의 삶에 기여하는 성과를 만드는 지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산시-배방 지역 개발 사업자, 1000억 원 공공기여 협약 체결

신도리코·크라운 공장 부지 개발사업자, 아산시에 1000억 납부

아산시-배방 지역 개발 사업자, 1000억 원 공공기여 협약 체결

[한국기자연대] 아산시 배방 공수 지역 개발사업자들이 총 1000억 원의 공공기여금을 납부하기로 했다. 시는 이 기여금을 활용해 해당 지역의 교통환경을 개선할 계획이다. 30일 박경귀 아산시장은 신도리코 공장 이전 부지 개발사업자인 김래준 아산배방미래도시피에프브이(주) 대표, 크라운 공장 이전 부지 개발사업자인 김관호 아산배방복합개발피에프브이(주) 대표와 만나 배방 공수 지역 교통환경 개선을 위한 공공기여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해당 지역에 연이어 대규모 개발사업이 확정됨에 따라 교통 환경 개선이 필요하다는 점에 상호 공감하여 추진됐다. 협약에 따라 아산시는 도로의 설계, 인허가, 보상, 공사 등 배방남부도로(가칭) 개설 등 교통환경 개선을 위한 도시계획시설(도로)사업을 시행하고, 공공기여자는 전체 사업비 중 1000억 원(신도리코 공장이전 부지 개발사업자 600억 원, 크라운 공장이전 부지 개발사업자 400억 원)을 시에 정액 납부하게 된다. 시는 이번 업무 협약 및 사업 추진으로 배방 공수 지역의 교통환경과 정주 여건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경귀 시장은 협약식에서 “온양 구도심과 배방 신도시 지역 사이의 교통 체증은 배방지역만의 문제가 아닌, 아산 전체의 문제였다. 하지만 막대한 예산이 드는 만큼 쉽게 추진하기 어려웠다”면서 “두 기업에서 1000억 원이라는 대규모 공공기여를 제안해주신 덕분에 사업 추진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게 됐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어 “이번 사례는 도시 개발이 공공의 이익으로 이어진 모범적인 예가 아닌가 싶다”면서 “결국 확대된 공공 인프라 확대는 다시 기업의 이익으로 이어질 것이다. 지역과 기업이 함께 상생하는 아름다운 모델인 만큼, 시민과 기업이 모두 만족할 수 있는 멋진 사업으로 마무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홍어장수 문순득과 함께하는 ‘신안 국제 문페스타’10월 1일 개막

홍어장수 문순득과 함께하는 ‘신안 국제 문페스타’10월 1일 개막

[한국기자연대] 신안군은 사)세계마당아트진흥회 주관으로 오는 10월 1일부터 2일까지 자은면 1004뮤지엄파크 일원에서 ‘2022 신안 국제 문페스타’가 열린다고 밝혔다. 2019년부터 지역을 대표하는 해양인물 문순득의 표류 여정을 테마로 신안의 해양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국제페스티벌 행사를 매년 추진하고 있다. 이번 축제는 문순득 추모의례를 시작으로 다양한 문화예술 체험과 공연이 펼쳐진다. 체험형 프로그램은 바다 숲 콘서트, 메이드 인 신안, 해양 마당극, 다이아 놀이마당, 해양문화여행, 키드존 등을 준비했다. 해양문화여행은 문순득 주제관 전시를 비롯해 바다영화상영, 섬 마실 돌기, 섬 밥상을 소개하며, 해양 마당극은 문페스타의 주인공인 문순득의 표류 스토리를 마당극으로 재현한다. 공연은 클래식 기타리스트 장하은, 월드 뮤직밴드 도시, 퓨전 플라멩코 옴팡, 비금도 출신 소프라노 문안나, 라틴재즈밴드 라이슬라보니따, 월드뮤직 그룹 구각노리, 피아니스트 이지은이 참여하여 자연과 음악이 어우러지는 뮤직페스티벌이 펼쳐진다. 박우량 군수는 “신안 국제 문페스타를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하고, 다양한 문화예술공연 프로그램을 즐기며 신안의 해양문화를 경험하는 소중한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thumbnails
경제

충북 동남아 무역사절단 파견, 수출 청신호

 [한국기자연대] 충청북도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충북지역본부는 지난 9월 19일부터 23일까지 5일간‘동남아 무역사절단’을 인도네시아(자카르타)와 싱가포르에 파견한 결과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두었다. 이번 무역사절단에 도내 수출 유망 중소기업 7개사가 참가해 수출상담 63건 4,723천 달러(67억원), 현장계약 12건 1,310천 달러(18억 원)의 실적을 올렸다. 이러한 실적은 참가기업별 현지 시장성을 미리 분석한 후, 유력 수입상을 발굴‧연결해 수출상담회를 마련했고 코로나19로 인해 불가능했던 현지 대면상담을 3년 만에 진행해 가능했다. 특히 싱가포르에서는 충북 기업이 개별 수입상 기업을 방문해 상담을 진행하는 등 적극적으로 수출 판로를 개척했다. 참가기업 중 ㈜비엔디생활건강은 동남아 시장에 아직 진출하지 않은 시트 세제 제품을 선보여 큰 이목을 끌었으며, ㈜흥성이엔씨의 산업 설비용 스케일마스터는 현지 수입상 측에서 제품의 높은 가격경쟁력과 친환경 기술에 큰 관심을 보였다. 이로써 총 상담실적 4,723천 달러, 현장계약 1,310천 달러를 체결하는 등 동남아 시장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했다. 김영환 지사는“이번 동남아 무역사절단은 대면


기자수첩

더보기

초대석

더보기


기고


이전 다음